++ (주)알엔테크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
 
작성일 : 07-08-15 11:08
환경부, 실내 라돈 관리 본격 추진
 글쓴이 : 관리자
조회 : 13,563  
담당부서 생활공해과

등록일 2007/08/15

환경부, 실내 라돈 관리 본격 추진

◇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의 체계적 관리를 위해 5년간 측정기반 구축, 노출현황 파악, 고노출경로 관리 등 15개 정책과제 추진

◇ 2012년까지 전국적인 실태 파악 및 라돈지도 작성, 건강양향조사 등에 157억원 투입 예정

□ 환경부는 8월 14일 사회문화정책관계장관회의(보건복지부장관 주재)에서「실내 라돈관리 종합대책」을 보고하고, 2012년까지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.

○ 이번 대책은 최근 언론보도 등을 통해 국민건강을 위협하고 있는 라돈에 대한 정부의 체계적인 관리대책을 촉구하는 여론이 높아짐에 따라 작년 12월부터 3차례 전문가회의와 과학기술부(방사선방호), 건설교통부(건축자재·건축물) 등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마련되었다.

□ 라돈(222Rn)은 암석, 토양내에 자연적으로 존재하는 우라늄(238U)이 방사성붕괴를 통하여 생성되는 무색·무취의 기체로, 국제암연구센터(IARC)가 건강위험성 측면에서 석면과 함께 1급 발암물질로 규정하고 있으며, 흡연 다음으로 폐암을 유발하는 고위험물질로 알려져 있다.

○ 이에 따라 미국·스웨덴 등 외국에서는 90년대부터 전국적인 실태조사를 실시하고, 고농도 주택에 대해서는 건물보수 등 저감조치를 하는 등 라돈노출을 줄이기 위한 대책을 적극 추진해 오고 있다.

□ 우리나라에서는 그간 국립환경과학원, 한국원자력안전기술연구원 등에서 토양, 지하수, 건축물 등의 라돈농도를 부분적으로 조사한 바 있으며, 조사 결과 크게 우려할 수준(주택 1.5피코큐리, 다중이용시설 0.5피코큐리)은 아닌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.

○ 다만, 일부 주택과 지하철역 등에서 권고기준(4피코큐리)을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나 현재 17개 다중이용시설군과 학교(지하교실)에 국한하여 적용되고 있는 권고기준을 주택 등에도 확대 적용하고,

- 외국의 예와 같이 라돈노출로부터 국민건강을 보호하기 위하여 권고기준 초과 건물 등에 대하여 개·보수 등 개선조치를 하도록 하는 등 적극적인 관리가 필요한 실정이다.

○ 또한 라돈은 발견만 하면 환기, 건물 차폐시공 등을 통해 노출을 예방할 수 있기 때문에 생활 주변의 라돈 노출실태를 쉽고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는 측정장비의 개발·보급 등 관리 인프라가 우선 구축되어야 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지적이다.

□「실내 라돈관리 종합대책(′07~′12)」은 1단계인 ‘09년까지는 측정결과의 신뢰성 확보, 기초 실태조사 및 라돈지도 작성 등 라돈관리 인프라 구축에 중점을 두고,

○ 2단계인 ′10년부터는 노출경로별 건강영향조사, 저감대책 추진을 위한 법·제도 마련, 건물·지하수·토양·건축자재 등 고노출경로와 발생원에 대한 관리를 본격화할 계획이다.

○ 환경부는 대책의 실행을 위하여 라돈실태조사에 98억원, 건강영향조사에 22억원 등 2012년까지 총157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며, 대책안의 분야별 중점추진 정책과제는 다음과 같다.

□ 환경부는 동 대책의 차질없는 추진을 위해서는 라돈의 위험성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을 높이고 관계부처간 긴밀한 협력이 필요하다고 보고,

○ 국민인식도 조사 및 라돈정보센터 운영 등 홍보를 강화하고, 관계부처·전문가가 참여하는 ′라돈정책협의회′도 구성·운영할 계획이다.

출처: http://www.me.go.kr =>보도자료 3130

 
   
 

select count(*)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= '44.192.94.86'

1016 : Can't open file: 'g4_login.MYD'. (errno: 145)

error file : /bbs/board.php